D-day -1487
 
 
HOME > 소식마당 > WCC총회 소식
 
이름 관리자 이메일 info@wcc2013.kr
작성일 2013-11-08 조회수 1902
파일첨부 150명.JPG
제목
지역 회장, 150명 중앙위원 확정
SNS
 
WCC가 150명의 중앙위원들을 모두 선출했다. 지난 6일 오후 속회된 인선위원회에서 총대들은 장시간 토의 끝에 WCC의 중심 결의 조직인 중앙위원회를 구성하게 될 중앙위원들을 선출하는 등 WCC의 새로운 7년을 이끌어 나갈 지도부의 큰 그림을 그렸다. 다만 WCC는 25명의 실행위원과 의장, 2명의 부의장은 10차 총회 회무가 끝나기 전까지 선출을 마치겠다는 일정을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국기독교장로회 장상 목사가 아시아 회장에,대한예수교장로회 배현주 목사가 중앙위원에 선출됐다.
 
이외에도 메리 앤 플라티즈 반 후펠 목사(아프리카, 남아프리카연합개혁교회)와 앤더스 와즈리드 대주교(유럽, 스웨덴교회), 글로리아 노헤미 울로아 알바라도 목사(라틴아메리카 카리브해, 콜롬비아 장로교회), 마크 맥도날드 감독(북미, 캐나다 성공회), 멜레 아나 풀로카 목사(태평양, 통가 자유웨슬리안교회)가 지역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동방정교회에서는 요한 10세 그리스 정교회 대주교, 아시아정교회에서는 카레킨 2세 아르메니안 정교회 대주교가 회장으로 선출됐다.
 
한편 WCC는 중앙위원을 선출할 때 여성이 38%, 평신도 25%, 청년12%, 원주민 4%, 장애인 2%가 조화롭게 구성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가지고 있다. 이 가이드라인이 정확히 지켜진 사례는 드물지만 WCC는 이 원칙에 따른 인선을 지향하고 있다.
 
이번 인선에서는 여성과 남성의 비율이 39%, 61% 였으며, 이중 청년은 13%, 원주민 5%, 장애인이 2%로 WCC의 가이드라인을 약간 상회하거나 맞췄다. 전체 중앙위원 중 성직자의 비율은 68%, 평신도는 25%로 나타났다. 남여 성비는 유럽과 북미가 각각 11대 17, 9대 10으로 여성들이 더 많이 중앙위원회에 진출했고, 아프리카(18:8)와 아시아(18:7)는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장창일 jangci@pckworld.com
이전글 에큐메니칼, 복음주의와 공동연대 모색
다음글 [인터뷰] 라이베리아 인권운동가‘레이마 보위’